즐겨찾기+  날짜 : 2019-04-21 오후 04:55:3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함양‧산청‧합천

산청 남부도서관 주민위한 복합문화공간으로


정현주 기자 / 입력 : 2019년 02월 09일
ⓒ 거창한뉴스
산청=박옥종기자

  산청군 전체 인구의 3분의 2가 거주하는 남부지역에 주민들을 위한 복합문화공간 역할을 하게 될 공공도서관이 건립된다.

8일 군에 따르면 가칭 산청남부도서관은 신안면 신안보건지소 부지에 3층 규모로 지어질 예정이다.

이 도서관은 활용가치가 적어진 지역보건지소를 활용해, 도시재생 효과는 물론 교육여건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남부지역 주민들과 인근 학교 학생들을 위한 복합 문화예술공간의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남부도서관은 2020년 9월 개관을 목표로 국비 16억원 등 모두 38억50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군은 남부지역 주민은 물론 인근 학교 학생들에게 다양한 정보이용과 독서·문화활동, 교육프로그램 체험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남부도서관은 현 신안보건지소 부지에 연면적 1130㎡의 지상 3층 규모로 건립된다.

각종 자료실과 강의실, 시청각실, 북까페 등 독서·문화·예술이 공존하는 공간을 구성한다. 특히 친환경 제로에너지 및 ICT기반 스마트도서관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한편 산청군과 경남도교육청은 남부도서관 건립·운영을 위해 지난 1월24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서 산청군은 국비와 도교육청의 건립비를 지원받아 공공도서관을 건립하기로 했다. 도교육청은 장비와 인력을 배치해 운영하기로 역할을 분담했다.

이재근 산청군수는 “문화기반시설이 부족해 불편을 겪었던 남부지역 주민들이 도서관 건립으로 삶의 질이 높아지길 기대한다”며 “지역주민들의 문화·예술 쉼터 역할은 물론 우리지역의 어린이들이 마음껏 꿈과 상상력을 키울 수 있는 공간이 되도록 만들겠다”고 밝혔다.

박종훈 교육감은 “지난해 4월 창원의 옛 구암중학교 체육관을 증축해 복합 독서문화 공간 ‘지혜의 바다’를 개관했다. 개관 2달여 만인 6월말까지 30만명이 다녀가는 등 지역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며 “새로 지어질 산청 남부도서관 역시 기존의 정숙하고 조용한 이미지를 벗고 지역 주민들을 위한 복합문화예술공간이 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정현주 기자 / 입력 : 2019년 02월 09일
- Copyrights ⓒ거창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마을 전 주민이 배우로, 영화 ‘기억’ 거창서 시사회 열어
거창군청 축구동호회 썬더스 직장축구대회 우승, 7년만의 쾌거!!
거창군 마리면 자원봉사협의회, 어르신 염색봉사
거창사건추모공원으로 봄나들이 오세요!
‘거창사랑 상품권’ 판매대행 협약 체결식 개최
2019년도 거창군 이장가족 한마음 체육대회 개최
구인모 거창군수, 경남도민체전 훈련장 격려 방문
거창군 웅양면, 올해 첫 출생가정 방문 축하선물 전달
청명·한식 기간 불조심하세요
본죽 거창지점 김선주 대표, ‘다둥이 가정에 셋째부터 이유식 희사`
포토뉴스
지역소식
함양군, 함양위천 정비사업비 76억 추가..  
산청군새마을회 장재마을에 벽화 그려  
합천군의회 의원 윤리·청렴 특별교육 ..  
합천군외식업지부 기존 영업자 위생교육..  
함양산삼엑스포조직위원회 공식 유튜브 ..  
함양군 오지마을 농기계 마을 순회수리..  
합천군,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육성기금..  
교육
 거창군은 지난 3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학생과 학부모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구독료 : 광고료 입금계좌
예금주 : 백 강 희
농 협:841132-52-134900
신 협:132-072-133579
경남은행:527-22-0271350
국민은행:658502-04-101171
상호: 거창한뉴스 / 주소: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 시장1길26번지 3층 / 발행인 : 백강희 / 편집인 : 정현주 / mail: koreanews@hanmail.net
Tel: 055) 943-7547 / Fax : 055) 943-754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 0135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현주
Copyright ⓒ 거창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