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0-18 오후 04:13:2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함양‧산청‧합천

함양읍 공영(노상)주차장 유료화 본격 시행

7월 시범운영 후 8월 확대운영 계획, 단계적 시행으로 유료화 조기정착 유도
정현주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23일
ⓒ 거창한뉴스
함양=조성찬기자


함양군은 함양읍 시가지 노상공영주차장의 고질적인 장기주차 및 교통 혼잡 등을 해소하기 위해 노상주차장 유료화를 7월 1일부터 단계적으로 시행한다.

군은 7월 한달 간 동문사거리~낙원사거리~보건소 2구간(주차면 107면)에 대해 유료화 시범운영 기간을 거친 후, 문제점과 민원사항에 대한 개선방안을 마련해 8월 1일부터 유료구간을 6개 구역(주차면 400면)으로 늘리고 민간위탁운영 체제로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시범운영은 7월1일부터 31일까지 평일 및 지리산함양시장 장날(2·7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며, 그 외 시간은 무료로 운영해 주민부담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주차요금은 현행 조례에 규정된 5분 이내 무료이며, 최초 30분 500원, 이후 매 15분마다 200원의 시간요금을 받게 되며 월정기 주차는 할 수 없다.

이후 함양군 주차장 설치 및 관리 조례 일부개정(안)과 민간위탁동의안이 함양군 의회를 통과하는 시기에 맞춰 주차요금을 조정하고 운영체계를 보완해서 8월1일부터 6개 구간에 걸쳐 민간위탁체제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확대 운영에 따라 주차요금은 10분 이내 무료, 이후 매 30분마다 500원의 요금을 부과해 단순화하고, 주차시간이 2시간을 초과하는 차량에는 추가요금을 부과해 장기주차를 방지하기로 했다.

군은 노상주차장 유료화 추진을 위해 지난해 11월 한국지역정책기획연구원에 의뢰해 시가지 주차난해소 중장기 계획 연구용역을 시행하였으며, 군의회 간담회, 대군민 설문조사, 사회단체 간담회를 등 군민 의견수렴과 소통을 통해 군민이 공감하는 유료화 정책수립을 위해 적극 노력해 왔다.

군 관계자는 “유료화가 주민들의 반발을 부를 것이라는 우려와 달리 장기 주차 차량으로 만성적인 주차난에 허덕이던 주차장들이 제 기능을 되찾으면 주차장 이용 활성화에 숨통을 틔워 장기적으로는 주차환경 자체를 크게 개선시켜 오히려 주민들이 반기고 적극 지지하는 제도로 정착될 것이다 ”고 말했다.
정현주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23일
- Copyrights ⓒ거창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거창군, 국내 최초 “Y자”형 출렁다리 명칭 공모
거창군, 국화향기 가득한 거창추모공원으로 오세요~
거창군, 양항교 ~ 한들간도로 확장 개통
거창군민 의견 존중, 거창법조타운 조성사업 신속 추진
2019 거창 한마당 대축제, 대단원의 막을 화려하게 빛내다!
거창읍 아림자율방범대 이웃사랑 봉사활동 실시
황금들녘, 꽃길 따라 창포원 소풍 인기 만점
거창경찰서, 실종자 수색 유공자에 감사장 전달
수승대관광지 ‘꽃무릇 군락지’ 눈길
거창군-LH ‘송정마을 안전한 골목길’ 조성
포토뉴스
지역소식
산청 귀농귀촌聯 대원사 계곡길 걸으며 ..  
수동 사과열차 타고 사과따기 체험하러 ..  
「2020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연계 패..  
합천군자원봉사센터, 저소득 어르신 사..  
합천군 삼가면 도시재생 뉴딜 공모 국비..  
생명살림 맑고푸른 함양가꾸기 클린 코..  
산청-진주, 약초축제-유등제 상생 비교..  
교육
  거창군은 지난 8월 31일 거창군 청소년수련관에서 ‘2019년 거창군 중학생 영..
구독료 : 광고료 입금계좌
예금주 : 백 강 희
농 협:841132-52-134900
신 협:132-072-133579
경남은행:527-22-0271350
국민은행:658502-04-101171
상호: 거창한뉴스 / 주소: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 시장1길26번지 3층 / 발행인 : 백행숙 / 편집인 : 정현주 / mail: koreanews@hanmail.net
Tel: 055) 943-7547 / Fax : 055) 943-754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 024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현주
Copyright ⓒ 거창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