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1-19 오후 10:25:4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함양‧산청‧합천

합천군, 2020년 농촌신활력플러스사업 공모 선정

힐링을 테마로 농촌혁신을 창출할 역량 확보
정현주 기자 / 입력 : 2019년 12월 19일

ⓒ 거창한뉴스

 합천군(군수 문준희)이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한 2020년 농촌신활력플러스사업 공모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70억원을 확보했다고 18일 밝혔다.

국비 공모사업인 ‘농촌신활력플러스사업’은 지역의 유무형 자원과 민간조직을 활용하여 지역에서 기획한 창의적 사업을 지원함으로써 자립적·지속성 성장이 가능한 농촌사회 구현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각 시도별 자체 평가 후 선정된 39개 지자체가 경합을 펼쳤으며, 서면검토, 사업계획발표(PPT), 대면심사 등 엄격한 절차를 거쳐 최종 30개 지자체가 선정됐다.
합천군은 이번 선정으로 확보한 국비 49억원과 도비 6.3억원, 군비 14.7억 원 등 총 70억원 규모의 사업비로 2020년부터 2023년까지 4년간 ‘대한민국 활력충전소 힐링중심지 합천’이라는 비전을 가지고 힐링 커뮤니티 활성화, 힐링플랫폼 구축, 힐링산업 재구조화 등 3대 발전목표를 토대로 11개 세부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세부적으로는 공동체 추진주체 양성 및 연계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신활력 힐링아카데미 운영, 신활력추진단 운영, 주민참여형 휴피움 사업 등을 추진한다,
또한 농촌 힐링자원 융복합 지원체계 구축을 위해서 힐링 플랫폼 조성, 힐링, 통합관리 및 예약시스템 운영, 홍보마케팅, 프로그램 개발 및 운영을 도모한다. 아울러 합천 맞춤형 힐링산업 비즈니스 모델 구축을 목적으로 힐링 스테이(공유숙박)조성, 힐링 워크(공유 공방)조성, 합천 힐링푸드 고도화, 힐링 파머스 마켓 운영을 통해 농촌 활력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합천군은 2년 전부터 추진위원회, 추진단, 행정협의체, 액션그룹, 주민설명회, 주민설문조사 등 수차례 회의를 개최해왔고 합천군이 가지고 있는 장점, 특성 등 파악하는데 주력했다.

또한 지역구 강석진 국회의원도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에 참여해 보다 알찬 계획이 수립되는데 기여했다.
손영진 농업기술센터소장은 “농촌신활력플러스사업을 통해 합천 맞춤형 힐링산업 육성모델을 구축, 기 추진사업 및 힐링관련사업과의 연계로 지속성과 연속성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정현주 기자 / 입력 : 2019년 12월 19일
- Copyrights ⓒ거창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거창군체육회장 정순우 후보 42표(38.%)로 당선
거창군, 「2020 더 큰 거창 도약기」 초석을 위한 2020년 상반기 인사 발표
거창군, 퇴직예정자 간담회 개최
거창청년회의소 2020년 신년인사회 개최
거창군, 아림1004후원금·장학금 기부로 훈훈한 연말
‘거창대성고 전교생 유도를 통해 인성을 키운다.’
거창읍 자원봉사회 설맞이 떡국나눔 행사
창포원 속 신원면 테마공원 조성 완료
제36대 김장웅 북상면장 취임
수승대 다우리밥상, 관내 아동에게 식사 제공 훈훈한 정 나눠
포토뉴스
지역소식
함양박물관, 소중한 유물 기증·기탁 이..  
함양 한돈협회 새해맞이 한돈 나눔 행사..  
산청군 ‘설 맞이 국토대청결 운동’  
합천 청소년오케스트라 신년 음악회 성..  
함양천령적십자봉사회 정광수 신임회장 ..  
지리산 함양 명품 농특산물 부산 소비자..  
산청읍 체육회·청년회 신년인사회  
교육
  거창군립한마음도서관은 이용자로부터 희망 도서를 직접 신청받는 서비스를 도..
구독료 : 광고료 입금계좌
예금주 : 백 강 희
농 협:841132-52-134900
신 협:132-072-133579
경남은행:527-22-0271350
국민은행:658502-04-101171
상호: 거창한뉴스 / 주소: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 시장1길26번지 3층 / 발행인 : 백행숙 / 편집인 : 정현주 / mail: koreanews@hanmail.net
Tel: 055) 943-7547 / Fax : 055) 943-754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 024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현주
Copyright ⓒ 거창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