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7-24 오전 09:22:4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함양‧산청‧합천

산청군 읍소재지 전선 지중화사업 완료

옥산리~산청리 300m 구간 21억5000만원 투입
도시미관·보행안전 개선 이점…지속 추진

정현주 기자 / 입력 : 2020년 09월 11일
ⓒ 거창한뉴스

산청군의 첫 번째 지중화 사업으로 진행된 산청읍 웅석봉로 전력·통신선 지중화 공사가 완료됐다.
ⓒ 거창한뉴스

이 사업은 한국전력공사의 전선 지중화 공모사업에 산청읍 웅석봉로 구간이 선정돼 추진됐다.

산청군과 한국전력, 통신사업자와 협약을 맺고 산청읍 웅석봉로의 지상 전선·통신선 등을 땅속에 설치하는 사업이다.

군에 따르면 이번 지중화사업은 지난 2018년 10월 착공해 올해 8월 완료됐다.

사업구간은 산청읍 옥산리~산청리 일원으로 옛 만물슈퍼에서 산청군농협까지 약 300m다. 총 사업비는 약 21억5000만원이다.

이번 공사로 해당구간에 있던 전주와 변압기 등이 철거돼 지하에 매설, 도시미관이 크게 개선됐다.

특히 보행공간이 확보돼 산청시장과 주변상가, 주민들의 통행 편의가 높아져 지역민으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처럼 주민들의 편의가 높아지자 산청군의회 조병식(가선거구, 미래통합당) 부의장은 지난 1일 열린 제269회 산청군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전선 지중화 사업 추가 시행을 주문했다.

조 부의장은 “전선 지중화 사업은 각종 재해로 인한 고장발생 예방과 도시미관 개선에 도움이 된다”며 “이번 사업에 더해 농협은행 산청군지부에서 경호지구대까지 구간에 대해서도 추진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어 “관광지 활성화와 쾌적한 시가지 조성을 위해 한국전력공사와 협력을 통해 매년 전선 지중화사업에 대한 적정예산을 편성,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명문 경제전략과장은 “공사 기간 동안 도로굴착 등으로 통행이 불편했음에도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적극 협조해 주신 주변상가와 주민들게 감사드린다”며 “현재 지중화 사업 추진을 위한 사업계획 수립 중에 있으며 빠른 시일 내에 사업을 신청해 지속적인 지중화사업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정현주 기자 / 입력 : 2020년 09월 11일
- Copyrights ⓒ거창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한국외식업중앙회 제27대 회장에 거창출신 전강식 씨 취임
길가다 주운 현금 든 지갑 신고해 주인 돌려준 청년 화제
김태호 의원, 산청·함양·거창·합천 당협위원장으로 선출
김태호 의원, 산청·함양·거창·합천 특별교부세 총 48억원 확보
거창군, 무더위보다 더 뜨거운 기부열기로 후끈
제31회 거창국제연극제 취소 결정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 확정, 거창군에도 철도 지나간다
박종훈 교육감, “미래교육체제 구축으로 교육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겠다.”
이진욱 북부농협 조합장 ‘제18회 지역신문의 날‘ 기념행사서 ’CEO’ 대상 수상
울산문화백신프로젝트 100인의 인터뷰 거창출신 백인옥 예술관 차장, “코로나에도 격조 높은 공연·전시, ..
포토뉴스
지역소식
함양 한우 일냈다, 경매 최고가 낙찰  
산청군 수의사회 향토장학금 기탁  
‘산삼의 고장 함양’서 100년 넘은 천..  
경남·울산지구 청년회의소(J C), 엑스..  
‘천년의 세월’ 종자장 지리산 함양 품..  
옥전고분군 포함 가야고분군,  
합천군, 코로나19 대비『현장점검의 날..  
교육
박종훈 경상남도교육감이 24일 본청 강당에서 취임 3주년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열고, ..
· 구독료 : 광고료 입금계좌
· 예금주 : 거창한뉴스인터넷신문
· 농 협 : 841132-52-134900
· 신 협 : 132-072-133579
· 경남은행 : 527-22-0271350
· 국민은행 : 658502-04-101171
상호: 거창한뉴스 / 주소: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 시장1길26번지 3층 / 발행인 : 백행숙 / 편집인 : 백행숙 / mail: koreanews@hanmail.net
Tel: 055) 943-7547 / Fax : 055) 943-754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 024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행숙
Copyright ⓒ 거창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