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5-24 오후 03:30:4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함양‧산청‧합천

학사루 수령 500년 느티나무에 당산제 개최

27일 함양초등학교 내 학사루 느티나무에서 당산제 열려
거창한신문 기자 / koreanews@hanmail.net입력 : 2017년 10월 27일
↑↑ 임창호 함양군수는 “자연유산으로 가치가 높은 학사루 느티나무가 잘 보존되도록 매년 병해충방제 등 보호사업을 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생육환경 개선사업을 지속적으로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 거창한뉴스
학사루 수령 500년 느티나무에 당산제 개최

27일 함양초등학교 내 학사루 느티나무에서 당산제 열려

마을의 평안과 풍년을 기원하는 함양 학사루 느티나무 당산제가 27일 오후 2시 함양초등학교 내 학사루 느티나무에서 성대하게 거행됐다.

함양군에 따르면 대한 노인회 함양읍분회(회장 이태수)의 주관으로 열린 이날 학사루 느티나무 당산제에는 임창호 함양군수와 임재구 군의회 의장, 진병영 경남도의원을 비롯해 주민 등 100여명이 참여했다.


ⓒ 거창한뉴스

당산제에 앞서 함양읍 풍물패 공연과 학사루 느티나무에 황토 흙 뿌리기, 금줄치기 등의 행사가 진행되었고, 이어서 대한노인회 이태수 회장을 초헌관으로 당산제를 올렸다.

학사루 느티나무는 1999년 천연기념물 제407호로 지정되었으며 수령이 500년이 된 것으로 추정된다. 높이는 21m, 가슴둘레 8.3m로 아래쪽 부위가 부채살처럼 활짝 펴져있어 웅장한 장관을 이룬다.

이 느티나무는 조선 초기 영남학파의 종조인 김종직선생이 함양군수로 재임(1471~1475)할 당시에 5살난 어린 아들이 홍역으로 죽자 아픈 마음을 달래기 위해 객사가 있었던 학사루 경내에 심어서 가꾸었다고 전해진다.


ⓒ 거창한뉴스

매년 정월대보름에 평안(平安)과 풍년(豊年)을 기원하는 당산제를 지내왔으나 올해는 AI 확산 방지를 위해 연기되었다가 이번에 성대히 치러지게 되었다.

당산제가 끝나고 임창호 함양군수는 “자연유산으로 가치가 높은 학사루 느티나무가 잘 보존되도록 매년 병해충방제 등 보호사업을 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생육환경 개선사업을 지속적으로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당산제를 계기로 남은 한해 참석하신 모든 분의 가정에 평안과 행복이 가득하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거창한신문 기자 / koreanews@hanmail.net입력 : 2017년 10월 27일
- Copyrights ⓒ거창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꽃창포 만개한 거창창포원, KBS 전국노래자랑 음악 울려
거창군, 아로니아 화장품 개발 베리베리 굿!
거창향우 염덕수 씨, 장학금 3,000만원 기탁
거창군, 제2회 거창산삼축제 성황리 성료
제7회 거창군수배 볼링대회 성료
에콜리안 거창골프장
거창韓거창 제2회 산삼축제 성황리 개최
거창군 청송회봉사단, 집수리 봉사활동 펼쳐
거창창포원 진입도로 개설공사 준공
학교밖청소년 검정고시 20명 합격!
포토뉴스
지역소식
합천군, 다문화가정 친정방문대상자 간..  
‘함양휴게소 로컬푸드 행복장터 새단장..  
합천군, 대한체육회 스포츠클럽 공모사..  
함양군, 진주시 아파트 피해자 지원 성..  
바르게살기운동합천군협의회, 자연보호 ..  
제13회 함양군족구협회장배 족구대회 성..  
합천 영상테마파크 한류드라마의 중심이..  
교육
  거창군 가조면(면장 문영구)은 지난 14일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과 가조면 ..
구독료 : 광고료 입금계좌
예금주 : 백 강 희
농 협:841132-52-134900
신 협:132-072-133579
경남은행:527-22-0271350
국민은행:658502-04-101171
상호: 거창한뉴스 / 주소: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 시장1길26번지 3층 / 발행인 : 백강희 / 편집인 : 정현주 / mail: koreanews@hanmail.net
Tel: 055) 943-7547 / Fax : 055) 943-754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 0135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현주
Copyright ⓒ 거창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