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7-24 오전 09:22:4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제·부동산

거창군, 스페인 엘리베이터 ‘오로나’ 글로벌 기업과 맞손

승강기 산업 기관과 협력 및 국내 사업 파트너사에 기술지원
거창한신문 기자 / koreanews@hanmail.net입력 : 2021년 06월 13일
ⓒ 거창한뉴스
거창군은 지난 10일 글로벌 승강기 기업체인 스페인의 오로나(Orona) 회사 관계자가 한국 사업진출과 국내 협력사인 바스텍앤오로나엘리베이터(주)와의 사업협의 및 기술지원을 위해 거창군을 방문했다.

거창군은 구인모 군수와 하재청 바스텍앤오로나엘리베이터(주) 대표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거창승강기밸리를 소개하고 투자이행사항과 향후 사업계획 등을 협의했다.

또한, 오로나 한국총괄매니저 Pablo와 기술매니저 Asier는 승강기안전기술원, 한국승강기대학교 등을 방문해 사회맞춤형 협약반 개설과 학생 교류 등을 협의했으며, 한국 사업파트너사인 바스텍앤오로나엘리베이터(주)의 테스트타워 및 공장에서 오는 15일까지 승강기를 테스트하고 기술지원 등의 업무를 진행할 예정이다.

오로나는 연 매출 1조 원 이상의 스페인 기업으로 유럽 5위권, 세계 10위권의 글로벌 엘리베이터 기업으로 지난해 거창군과 투자협약을 체결한 바스텍앤오로나엘리베이터(주)(대표 하재청)를 통해 국내 승강기 산업에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바스텍앤오로나엘리베이터(주)는 거창승강기전문농공단지 내 부지 20,389㎡에 2022년까지 60억 원을 투자하여 승강기 제조시설을 구축하고, 40여 명의 직원을 고용할 계획으로 승강기 시험타워는 준공을 했으며, 제조공장은 오는 10월 준공할 계획이다.

한국총괄매니저 Pablo는 “거창승강기밸리는 승강기시험타워, 승강기안전기술원, 한국승강기대학 등 훌륭한 승강기 산업 인프라가 매우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구인모 거창군수는 “앞으로 오로나 국내 협력사인 바스텍앤오로나엘리베이터가 거창군 승강기 산업 발전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며, 오로나에서도 투자와 기술지원을 잘해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거창한신문 기자 / koreanews@hanmail.net입력 : 2021년 06월 13일
- Copyrights ⓒ거창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한국외식업중앙회 제27대 회장에 거창출신 전강식 씨 취임
길가다 주운 현금 든 지갑 신고해 주인 돌려준 청년 화제
김태호 의원, 산청·함양·거창·합천 당협위원장으로 선출
김태호 의원, 산청·함양·거창·합천 특별교부세 총 48억원 확보
거창군, 무더위보다 더 뜨거운 기부열기로 후끈
제31회 거창국제연극제 취소 결정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 확정, 거창군에도 철도 지나간다
박종훈 교육감, “미래교육체제 구축으로 교육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겠다.”
이진욱 북부농협 조합장 ‘제18회 지역신문의 날‘ 기념행사서 ’CEO’ 대상 수상
울산문화백신프로젝트 100인의 인터뷰 거창출신 백인옥 예술관 차장, “코로나에도 격조 높은 공연·전시, ..
포토뉴스
지역소식
함양 한우 일냈다, 경매 최고가 낙찰  
산청군 수의사회 향토장학금 기탁  
‘산삼의 고장 함양’서 100년 넘은 천..  
경남·울산지구 청년회의소(J C), 엑스..  
‘천년의 세월’ 종자장 지리산 함양 품..  
옥전고분군 포함 가야고분군,  
합천군, 코로나19 대비『현장점검의 날..  
교육
박종훈 경상남도교육감이 24일 본청 강당에서 취임 3주년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열고, ..
· 구독료 : 광고료 입금계좌
· 예금주 : 거창한뉴스인터넷신문
· 농 협 : 841132-52-134900
· 신 협 : 132-072-133579
· 경남은행 : 527-22-0271350
· 국민은행 : 658502-04-101171
상호: 거창한뉴스 / 주소: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 시장1길26번지 3층 / 발행인 : 백행숙 / 편집인 : 백행숙 / mail: koreanews@hanmail.net
Tel: 055) 943-7547 / Fax : 055) 943-754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 024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행숙
Copyright ⓒ 거창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