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3-05-30 오후 11:32: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예술

합천춘란 아름다움, 전국 국회의원 홀렸다

-김태호 안호영국회의원 공동주최, 2023 합천춘란 홍보전시회 개최-
-3월28일~29일 국회에서 100여점 전시 및 난 심기 체험-

거창한신문 기자 / koreanews@hanmail.net입력 : 2023년 03월 29일
ⓒ 거창한뉴스

합천춘란 홍보전시회가 28일, 29일 양일동안 민의의 전당 국회에서 개최돼 전국 국회의원들의 눈길을 사로잡으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한국춘란의 산업화와 합천춘란 홍보를 위해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국회의원과 국민의힘 김태호 국회의원 공동주최로 개최됐으며 합천군, 국제난문화재단이 주관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전국 난단체 등 10여개 기관이 공동후원했다.

ⓒ 거창한뉴스

이번 전시회에서는 합천에서 한국춘란산업화를 위해 육성하고 있는 태극선과 중투, 복륜 등 100여 점의 춘란 전시와 난 심기 체험, 포토존 운영 등과 함께 난 산업 홍보, 춘란 키우기 요령 등을 설명하면서 국회의원 뿐만 아니라 국회를 찾은 일반인들에게도 큰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특히 한국춘란의 아름다움과 함께 기존 선물용 난 시장에 한국춘란이 충분히 활용될 수 있음을 확인한 자리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 거창한뉴스

행사를 주최한 안호영 국회의원은 한국춘란 선물시장 개척을 위해 개최한 이번 전시회에 대해 설명하며 “한국춘란의 진흥을 위한 입법, 정책마련을 위해 힘써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태호 국회의원 역시 “한국춘란의 대중화와 산업화를 위해 정부가 뒷받침해야 한다”며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거창한뉴스

김윤철 합천군수도 환영사를 통해 “전라도, 경상도 국회의원 두분이 문화를 통한 화합의 장을 만들어 준 것에 대해 감사”를 전하며 “한국춘란 산업화의 중요성을 설명하며 향후 합천이 난의 메카로써 앞장서 나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조삼술 합천군의회 의장 역시 “한국춘란 번영시대를 위해 힘을 모아가자”고 요청했다.

한편 합천군은 난 산업화를 시작한 지난 2019년에 첫 국회 전시회를 가진 바 있으며 올해 두 번째로 국회 전시회를 개최했다. 한국춘란 산업화를 최초로 시도하면서 난의 메카로 성장하고 있다.
거창한신문 기자 / koreanews@hanmail.net입력 : 2023년 03월 29일
- Copyrights ⓒ거창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위험한 차도 보행 할머니를 무사히 가족에게 인계한 모범경찰관
국민의힘 거 함 산 합을 하나로!!
김태호 국회 외통위원장, 파푸아뉴기니 총리 예방
「스승의 날」을 맞이하면서
김태호 의원, 5월 양파 수입 방침에 대한 대정부 철회 건의
거창군의회 의원 1인 시위 동참, ‘거창·남해대학 통합 결사반대’ 강력 주장
거창군장애인태권도협회, 장애인 태권도 후원과 재능기부
거창군 공무원 왜 이러나? 도 넘은 공직기강 해이
거창출신 배우 최리, 아티스트컴퍼니와 전속계약…이정재·정우성과 한솥밥
거창군, 거창아트갤러리 건립 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포토뉴스
지역소식
함양 한우 일냈다, 경매 최고가 낙찰  
산청군 수의사회 향토장학금 기탁  
‘산삼의 고장 함양’서 100년 넘은 천..  
경남·울산지구 청년회의소(J C), 엑스..  
‘천년의 세월’ 종자장 지리산 함양 품..  
옥전고분군 포함 가야고분군,  
합천군, 코로나19 대비『현장점검의 날..  
교육
· 구독료 : 광고료 입금계좌
· 예금주 : 거창한뉴스인터넷신문
· 농 협 : 841132-52-134900
· 신 협 : 132-072-133579
· 경남은행 : 527-22-0271350
· 국민은행 : 658502-04-101171
상호: 거창한뉴스 / 주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하동 2길 18번지 / 발행인 : 백행숙 / 편집인 : 백행숙 / mail: koreanews@hanmail.net
Tel: 055) 943-7547 / Fax : 055) 943-754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 024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행숙
Copyright ⓒ 거창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