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1-27 오후 07:38: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교육

전국유일 승강기 특성화고 ‘거창승강기고등학교’ 탄생한다

승강기의 모든 것, 고교·대학교·기업체·연구인증기관 거창에서 모두 가능
정현주 기자 / 입력 : 2020년 10월 08일
ⓒ 거창한뉴스
 거창군은 경상남도교육청 교명심의위원회가 거창공업고등학교를 거창승강기고등학교로 변경하는 안을 가결했다고 8일 밝혔다.

거창승강기고등학교는 현재 거창공업고등학교를 거창승강기고등학교로 변경하는 것에 대해 학생과 학부모, 교직원, 동창회 임원 등 19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95% 이상의 찬성률을 보였고, 지난 7월 거창공업고등학교 운영위원회에서 교명변경을 의결했다.

거창승강기고등학교는 12월 경상남도의회의 경상남도립학교 설치 조례 개정의 마지막 절차를 앞두고 있다. 행정절차가 끝나면 2021년부터 거창승강기고등학교 신입생을 모집하게 되며, 향후 2023년 전국단위모집이 가능한 마이스터고로 전환하게 된다.

이번 승강기특성화고 추진은 거창군 산·학·연·관 승강기클러스터 인프라를 기반으로 거창공업고등학교 재학생 자격 취득자 중 승강기 기능사 자격취득 비율이 90%가 넘는 등 승강기에 대한 학생들의 높은 관심과 산업구조의 변화, 학령인구 감소에 대응하기 위해 시작됐다.

거창군은 이번 거창승강기고등학교 탄생으로 취업률 85% 이상의 한국승강기대학교, 승강기 전문단지 2개소, 37개 승강기업체, 국내 유일의 승강기 안전인증기관인 승강기안전기술원 등 승강기의 모든 것을 갖추게 된다.

한편, 거창군은 2008년부터 승강기산업의 산·학·연·관을 구축해 승강기산업을 지역특화산업으로 육성하고 있다.

특히, 구인모 군수 취임 이후 거창승강기밸리 산업특구 지정, 거창승강기밸리 대표모델 G엘리베이터 출시, 70여 명이 근무하는 승강기안전기술원 유치·개원, 158억 원 투자 80명 고용 5개사 승강기업체 유치, 241억 원 세계승강기허브도시조성사업 공모선정 등 괄목할 만한 성과를 이루었다.

아울러, 연간 6,200명의 교육생이 거창을 찾는 승강기 상설교육장을 유치하고 전국유일의 승강기 특성화고인 거창승강기고등학교 탄생으로 세계승강기허브도시거창이 제2의 힘찬 도약을 시작하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정현주 기자 / 입력 : 2020년 10월 08일
- Copyrights ⓒ거창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거창 죽전마을, 2020 국토부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
어머님의 뜻을 받든 8남매의 소중한 아림1004 기부
거창창포원, 자전거대여소 운영
새롭게 단장한 거창승강기타워 지역랜드마크로 우뚝
가족과 함께하는 2020년 거창군 신규공무원 임용식 개최
제32회 거창군테니스협회장배 테니스대회 성료
거창군, ‘주민수익형 마을공동체 태양광 발전소’ 가동
“2020년 거창군태권도협회 정기총회 및 단합대회” 개최
남하면, 가옥주변 대나무 제거로 주민불편 해소
(재)거창문화재단, 11월 가을의 절정을 느낄 수 있는 다채로운 문화·예술공연 개최
포토뉴스
지역소식
함양군 청년농업인 경영실습 임대농장 ..  
산청군 황매산철쭉제 기간 산청↔합천 ..  
산청 동의보감촌 매력·이색 행사장소 ..  
유명 트롯가수 출연에 산청이 들썩  
합천군 화재피해가구 119희망의 집 입주..  
합천군, 팔만대장경 전국예술대전 시상..  
‘가을 문학 향연’ 제15회 지리산문학..  
교육
 거창군은 지난 7일 거창사과농촌융복합산업지구조성사업의 일환으로 거창사과 ..
· 구독료 : 광고료 입금계좌
· 예금주 : 거창한뉴스인터넷신문
· 농 협 : 841132-52-134900
· 신 협 : 132-072-133579
· 경남은행 : 527-22-0271350
· 국민은행 : 658502-04-101171
상호: 거창한뉴스 / 주소: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 시장1길26번지 3층 / 발행인 : 백행숙 / 편집인 : 정현주 / mail: koreanews@hanmail.net
Tel: 055) 943-7547 / Fax : 055) 943-754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 024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현주
Copyright ⓒ 거창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