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8-24 오후 05:26:5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함양‧산청‧합천

함양군 군민 보금자리 행복주택 기공식

29일 오후 함양읍 교산리 건립 현장서, 사회초년생형·신혼부부형 200세대 2020년 입주
정현주 기자 / 입력 : 2019년 01월 29일
ⓒ 거창한뉴스
함양=조성찬기자

 
함양군은 군민이 쾌적하고 저렴한 주거환경에서 편안하게 쉴 수 있는 보금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 중인 행복주택 기공식이 열렸다.

군에 따르면 29일 오후 2시 행복주택 건립부지인 함양읍 교산리 241번지에서 열린 이날 기공식에는 서춘수 함양군수, 황태진 군의회 의장, 관내 기관 단체장,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 이남두 경남개발공사 사장 등 내빈들이 참석해 축하했다.

이날 행복주택 기공식은 사물놀이 식전공연에 이어 개회 및 국민의례, 내빈 소개, 경과보고, 기념사 및 축사, 시삽 및 기념촬영 등의 순으로 진행되었다.

서춘수 함양군수는 기념사에서 “함양군 행복주택은 지역의 젊은이들과 신혼부부 그리고 기업체 근로자들에게 저렴하게 제공하여 행복을 실현할 수 있는 쾌적한 주거공간”이라며 “행복주택에 거주하면서 행복한 가정을 꾸려가고 기반을 잡아 내집을 마련할 수 있는 젊은 층의 ‘주거디딤돌’ 역할도 톡톡히 할 것이라고 확신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행복주택은 엑스포 관계자들의 임시숙소로 활용하여 축제기간 숙소 난 해소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엑스포 축제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나면 행복주택을 깔끔하게 정비하여 함양군민들이 저렴하고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는 보금자리로 제공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에 기공식을 가진 행복주택은 총 사업비 245억원이 투입되어 7,903㎡의 부지에 사회초년생형(26㎡) 72세대, 신혼부부형(42㎡) 128세대 등 모두 200세대가 들어서며, 신혼부부, 사회초년생, 산단근로자, 노인계층, 취약계층이 공급대상이다.




앞서 군은 지난 2015년 행복주택 건립계획을 수립한 이후 그해 사업타당성 조사 용역을 거쳐 12월 후보지 신청을 통해 2016년 3월 국토교통부로부터 최종 확정됐으며, 사업부지 협의 보상과 경남개발공사와 위·수탁 협약을 맺었다.

당초 군은 행복주택의 세대규모를 150세대로 신청했으나, 군내 수요 등을 종합해 50세대를 추가 신청하여 모두 200세대로 변경 승인 받고 지난해 11월 공사에 들어가 이번에 기공식을 갖게 되었다.
정현주 기자 / 입력 : 2019년 01월 29일
- Copyrights ⓒ거창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거창읍 최영진씨 가족, 아림1004운동 기부금 전달
거창군 가조면, 민관협력사업 ‘아동울타리되어주기’
군민과 함께한 제39회 창남초등학교 총동문회 성황리 개최
가수 박혜신, 장학금 1,004천 원 기탁
거창창포원 여름 물놀이장 ‘1만 1천여 명’ 찾아
거창창포원 생태연못 비단잉어 ‘1천 마리’ 방류
김태호 험지출마강요는 자가당착
거창군 마리면 주민자치위원회 선진지 견학
거창군, 3단계 매립시설 조성공사 준공
달빛내륙철도(광주-대구) 건설 앞당긴다
포토뉴스
지역소식
산청군 한부모․다문화가족 여름체..  
산청서 경남도 농업경영인대회 열린다  
함양군 어족자원 보호 붕어·쏘가리 방..  
합천스포츠클럽 창립총회 개최  
서춘수 함양군수, 발로뛰는 글로벌 외교..  
“피서지 쓰레기 되가져 갑시다”  
산청한방약초축제 ‘약초장터’ 입점자 ..  
교육
 거창군 청소년상담복지센터는 지난 20일 중고교 또래상담자 연합회 회원을 대상..
구독료 : 광고료 입금계좌
예금주 : 백 강 희
농 협:841132-52-134900
신 협:132-072-133579
경남은행:527-22-0271350
국민은행:658502-04-101171
상호: 거창한뉴스 / 주소: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 시장1길26번지 3층 / 발행인 : 백행숙 / 편집인 : 정현주 / mail: koreanews@hanmail.net
Tel: 055) 943-7547 / Fax : 055) 943-754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 024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현주
Copyright ⓒ 거창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