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6-05 오후 05:50:3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함양‧산청‧합천

지리산 자락 산청서 햇 벌꿀 수확 시작합니다

350여개 농가 연간 300억원 이상 소득 올려
정현주 기자 / 입력 : 2020년 05월 16일

ⓒ 거창한뉴스

  지난 2015년 대전에서 열린 ‘제44회 세계양봉대회’에서 품질부문 1등인 대상을 수상하는 등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는 산청 벌꿀이 본격적인 수확에 들어갔다.

15일 산청군은 지역 내 양봉농가들이 햇 벌꿀 생산을 위한 채밀 작업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 거창한뉴스

현재 산청지역에서는 300여 농가가 양봉업에 종사하고 있다. 양봉협회에 등록되지 않은 소규모 농가까지 합하면 350여 곳에 이른다. 이들 양봉농가들은 협회 추산 연간 약 300억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지난 세계양봉대회 당시 대상을 받은 산청 꿀은 ‘아카시아 벌꿀’로 유럽과 북미 등 전통적인 벌꿀 생산 강대국을 제치고 대상을 수상했다. 당시 대회에 참가한 세계 131개 국가 중 품질에서 ‘가장 우수하다’는 점을 인정받았다.
ⓒ 거창한뉴스

현재 지역 벌꿀 농업법인과 군은 세계대회 ‘대상’ 수상을 계기로 국내 소비자들에게 산청 벌꿀의 우수성을 알리고 소비자 욕구에 맞는 제품을 생산하고자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예전에는 양봉업 주요 소득원이 꿀에 그쳤지만 최근에는 다분화되는 추세다. 벌 먹이이자 피로회복과 다이어트에 효과가 있는 벌화분, 항산화 효능을 지닌 프로폴리스, 로얄젤리 등 다양하다.

군은 밀원수 식재의 중요성에 대해 인지하고 지난 2013년부터 아카시아와 헛개, 백합 등 다양한 품종의 밀원수를 군유림 중심으로 심고 있다. 지난 2019년까지 6년간 확보한 밀원수림은 모두 311㏊, 74만1000여 본에 이른다.

정선화 ‘영농조합법인 지리산벌꿀’ 대표는 “지리산 자락에 위치한 우리 산청은 맑고 깨끗한 환경과 함께 산청군의 적극적인 밀원수림 조성으로 올해 특히 더 품질 좋은 꿀과 화분을 생산하고 있다”며 “소비자들이 믿고 먹을 수 있는 양질의 제품을 생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밀원수 등 경제림 조성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는 한편 귀농귀촌 후 갓 양봉을 시작하는 초보양봉인 육성에도 힘쓸 것”이라며 “앞으로도 양봉은 물론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현주 기자 / 입력 : 2020년 05월 16일
- Copyrights ⓒ거창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거창군,★ 거창형 긴급재난지원금 정부형과 중복 지원 ★
전국 유일, 거창군민들에게만 지급하는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시작!
제15대 거창군여성단체협의회 하인숙 회장 취임
웅양면, 2020년 새 생명 탄생! 축하선물 전달
단 수 안 내 문
‘2020년 거창군 마을활동가 육성대학’ 운영
거창군, 긴급재난지원금 부정거래 단속
‘지리산 덕산목욕탕’ 저렴한 가격·최신시설 인기만점
거창군, 거창서핑파크 투자유치
산청 황매산 철쭉, 거리 지키며 즐겨보세요
포토뉴스
지역소식
산청새마을문고 생비량면에 ‘한뼘 작은..  
‘지리산 덕산목욕탕’ 저렴한 가격·최..  
함양 대봉산 숲길, 꽃길이 되다  
함양양파 24톤, 대만으로 첫 수출!!  
(사)꿈과희망을키우는사람들  
합천군, 신소양체육공원 내 녹색숲 휴양..  
재부산⋅김해함양군향우회, 함양산..  
교육
거창교육지원청 이정현 교육장 15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희망캠페인 릴레이’에 ..
· 구독료 : 광고료 입금계좌
· 예금주 : 거창한뉴스인터넷신문
· 농 협 : 841132-52-134900
· 신 협 : 132-072-133579
· 경남은행 : 527-22-0271350
· 국민은행 : 658502-04-101171
상호: 거창한뉴스 / 주소: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 시장1길26번지 3층 / 발행인 : 백행숙 / 편집인 : 정현주 / mail: koreanews@hanmail.net
Tel: 055) 943-7547 / Fax : 055) 943-754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 024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현주
Copyright ⓒ 거창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