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04 오후 03:07:5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행정

2020년 미세먼지 저감사업시행 안내

-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 사업 등 10개 사업 시행 -
정현주 기자 / 입력 : 2020년 01월 28일

ⓒ 거창한뉴스

 거창군은 최근 더욱 심화하고 있는 대기질 관리 및 군민 건강보호를 위해 2020년 미세먼지 저감사업 추진의 일환으로 『2020년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사업 등 10개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대상 차량은 자동차 배출가스 5등급 차량, 거창군에 2년 이상(연속) 등록된 경유 차량으로, 최종 소유기간이 보조금 신청일 전 6개월 이상, 배출가스검사 정상 가동 판정 등 요건을 충족한 차량이다.
ⓒ 거창한뉴스

저감사업으로는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사업, LPG차 화물차 신차 구입지원, 노후경유차 저감장치 부착 지원, 노후경유차 LPG엔진개조지원, 건설기계 저감장치 부착지원, 건설기계 엔진교체 지원사업, 어린이통학차량 LPG차 전환지원, 미세먼지 오존신호등 설치, 미세먼지 마스크 보급지원, 가정용 저녹스 보일러 보급 등이다.

신청은 노후경유차량 폐차지원사업의 경우 총 중량3.5톤 미만은 차량등록 주소지 읍, 면사무소 및 군청 환경과에서 1월 28일부터 2월 21일까지 신청받고, 나머지 사업은 1월 28일부터 군청 환경과를 방문해 신청·접수하면 된다.
ⓒ 거창한뉴스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사업은 차량 등록 일자를 기준으로 연식이 오래된 차량을 우선 선정할 계획이며, 선정된 차량 소유자는 1개월 내 폐차를 완료하고 군에 보조금을 청구하면 된다.
보조금은 보험개발원이 산정한 분기별 차량기준가액을 기준으로 차종과 연식에 따라 산정된다.

이덕기 환경과장은 “올해 군에서 추진하는 미세먼지 저감사업으로는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사업 등 10개 사업이 있으며, 총 사업비 532백만 원을 투입해 미세먼지, 질소산화물 등 대기오염 물질을 줄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거창군청 홈페이지(http://www.geochang.go.kr) 입법고시공고란의 ‘2020년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사업 및 운행차 배출가스 저감사업 시행 공고’를 참고하거나, 거창군 환경과(☏055-940-3492)로 문의하면 된다.
정현주 기자 / 입력 : 2020년 01월 28일
- Copyrights ⓒ거창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부동산 계약 시 중개사를 확인하세요!
승 진 내 정 자 명단
거창 항노화힐링랜드 진입도로 주변 트레킹길 조성
제15대 거창군여성단체협의회 하인숙 회장 취임
거창항노화힐링랜드 조성사업, ‘순조롭게 진행 중’
거창경찰서, 직장협의회 공식 출범
구인모 거창군수, 월급에 이어 재난지원금 기부
‘거창한 청춘, 친한 친구 만들기’ 1차 행사 사전 모임 가져
윤수현 거창사과원예농협 조합장 의 저력
이동준 베이커리, 선불카드로 따뜻한 기부
포토뉴스
지역소식
합천군의회, 제8대 후반기 상임위원장 ..  
산청 경호강서 짜릿한 래프팅 즐겨 보세..  
사랑과 정성으로 만든 밑반찬 어려운 70..  
현유빈 2단, ‘역대 영재 vs 여자 정상..  
코리아한복모델,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  
함양군 12레인 갖춘 볼링장 개장식 개최..  
산청흑돼지와 미나리의 콜라보, 한쌈 하..  
교육
한국승강기대학교 총장(총장 이현석)은 교육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이 지원하는 3단..
· 구독료 : 광고료 입금계좌
· 예금주 : 거창한뉴스인터넷신문
· 농 협 : 841132-52-134900
· 신 협 : 132-072-133579
· 경남은행 : 527-22-0271350
· 국민은행 : 658502-04-101171
상호: 거창한뉴스 / 주소: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 시장1길26번지 3층 / 발행인 : 백행숙 / 편집인 : 정현주 / mail: koreanews@hanmail.net
Tel: 055) 943-7547 / Fax : 055) 943-754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 024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현주
Copyright ⓒ 거창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