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9-16 오후 03:49: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행정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 확정, 거창군에도 철도 지나간다


이형진 기자 / koreanews@hanmail.net입력 : 2021년 06월 30일
ⓒ 거창한뉴스
남부내륙철도 해인사역사 한 발짝 성큼 다가왔다
지난 4월, 거창군에서 6개 시도지사 호소문 발표에 대한 결실
거창군, 달빛내륙철도와 연계한 남부내륙철도 해인사역 유치 총력 기울인다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최종 반영됐다는 반가운 소식에 거창군민들은 환영의 목소리를 냈다.

지난 6월 29일 국토교통부는 철도산업위원회 심의를 열고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2021∼2030)’을 최종 확정했다. 국토부가 지난 4월 22일 발표한 초안에는 ‘검토사업’으로 선정됐던 대구와 광주를 잇는 달빛내륙철도가 이번 심의회에서는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확정된 것이다.

달빛내륙철도사업(총연장 199㎞·단선)은 대구∼고령∼합천∼거창∼함양∼장수∼남원∼순창∼담양∼광주 등 10개 지자체를 고속화철도로 연결하는 사업으로, 사업비는 총 4조 5000억 원으로 추산된다.

해당 사업이 가시화 되면 영호남 6개 광역 시도의 지역균형발전과 지역 거점 간 연결성 강화 효과가 크며, 대구와 광주가 1시간대 생활권을 형성할 수 있다.

달빛내륙철도가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됨에 따라 거창군은 남부내륙철도 합천 해인사 역사유치는 순환 철도망 구축뿐만 아니라 경제적 측면에서도 당연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지난 4월 한반도 남부의 중심인 거창군에서 6개 시도지사들을 모시고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달빛내륙철도를 반영해 달라는 호소문을 발표한 노력의 결

실이다”며, “앞으로 우리군은 남부내륙철도 해인사 역사 유치를 위해 온 군민들이 합심해 역사유치의 당위성을 피력하고, 더욱 강력하게 대응해 나가겠다”는 강한 의지를 밝혔다.

군은 국토부가 지난해 말 공개한 남부내륙철도 전략환경영향평가(초안)에서 해인사역이 제외 된 것에 대해 지난 3월 가조면 역사유치추진위원회 구성을 시작으로 7개 읍면이 발대식을 개최했으며, 각 지역 해인사 역사유치추진위원회와 50만 향우연합회는 지난 4월 13일부터 15일까지 3일 동안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1인 시위를 전개한 바 있다.
이형진 기자 / koreanews@hanmail.net입력 : 2021년 06월 30일
- Copyrights ⓒ거창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수원FC, 제7대 이사장에 거창 출신 김병두 씨 취임
백두산천지온천, 가조면에 마스크·생수 등 기부
코로나 19
국민의힘 거창군당원협의회 한가위 맞이
거창 수승대의 명칭변경 고시 유감
거창군, 에프비오바이오(주)와 투자협약 체결
문화재청은 지역 논란과 파장을 야기하는
거창군여성단체협의회, 추석맞이 전통시장 장보기 참여
거창군, 코로나19 확진자 2명(거창81번, 82번) 발생
거창군, 코로나19 확진자 1명(거창83번) 발생
포토뉴스
지역소식
함양 한우 일냈다, 경매 최고가 낙찰  
산청군 수의사회 향토장학금 기탁  
‘산삼의 고장 함양’서 100년 넘은 천..  
경남·울산지구 청년회의소(J C), 엑스..  
‘천년의 세월’ 종자장 지리산 함양 품..  
옥전고분군 포함 가야고분군,  
합천군, 코로나19 대비『현장점검의 날..  
교육
거창군은 2일 거창대학 국제협력원에서 ‘2021년 거창군 초등학생 여름방학영어 ..
· 구독료 : 광고료 입금계좌
· 예금주 : 거창한뉴스인터넷신문
· 농 협 : 841132-52-134900
· 신 협 : 132-072-133579
· 경남은행 : 527-22-0271350
· 국민은행 : 658502-04-101171
상호: 거창한뉴스 / 주소: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 시장1길26번지 3층 / 발행인 : 백행숙 / 편집인 : 백행숙 / mail: koreanews@hanmail.net
Tel: 055) 943-7547 / Fax : 055) 943-754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 024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행숙
Copyright ⓒ 거창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