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4-06-21 오후 12:32:3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행정

거창군-베트남 통녓현 외국인 계절근로자 유치 업무협약 체결

계절근로자의 안정적 유치기반 마련과 다양한 협력관계 발전 기대
거창한신문 기자 / koreanews@hanmail.net입력 : 2024년 05월 07일
ⓒ 거창한뉴스

거창군은 지난 2일 베트남 동나이성 인민위원회 청사에서 동나이성에 속한 통녓현과 외국인 계절근로자 유치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이번 협약식은 박완수 지사를 단장으로 하는 경남대표단과 구인모 거창군수가 베트남 현지를 직접 방문하여 추진했으며, △ 경상남도-동나이성 친선결연 강화 협정, △ 거창군-통녓현 외국인 계절근로자 유치 업무협약, △ 경남도립거창대학-동나이대학 대학교류 양해각서 체결을 함께 진행했다.

거창군은 지금까지 필리핀 푸라시와의 MOU를 통해 계절근로자들을 유치해 왔으나, 농작업에서 계절근로자들의 중요도가 커짐에 따라 상대국가의 인력파견 정책변동 등에 따른 수급불안 우려해소와 농가들의 국적선택의 폭 확대를 위해 베트남 통녓현과 협약을 추진했다.

ⓒ 거창한뉴스

외국인 계절근로자 유치에 있어서는 브로커 개입문제와 복잡한 비자발급 절차로 인해 양 국가의 지자체 간 신뢰와 긴밀한 협력이 필수적이다. 통녓현은 베트남 동나이성에 속한 현이다. 경상남도와 동나이성은 1996년 전략적 협력관계를 맺은 이후 28년간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경상남도의 인적네트워크와 동나이성의 지원을 바탕으로 계절근로자 유치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동나이성 응웬 홍 링(Nguyen Hong Linh) 당서기는 “계절근로자 인력파견에 큰 관심을 가지고 있고, 성공적 사업추진을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말했으며, 구인모 거창군수는 “베트남 근로자들의 복리후생과 신변보호에 만전을 기하겠으며, 인적교류를 시작으로 산업, 문화, 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할 수 있는 관계로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한편, 거창군은 전년도 322명의 계절근로자 유치에 이어 금년 500여명의 계절근로자를 유치할 계획이며, 농업 근로자 기숙사 준공, 숙소 없이도 단기로 계절근로자를 고용할 수 있는 공공형 계절근로자 사업 시행 등 농촌인력난 해소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 거창한뉴스

거창한신문 기자 / koreanews@hanmail.net입력 : 2024년 05월 07일
- Copyrights ⓒ거창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TV조선 ‘산따라 물따라 딴따라’ 거창편 6월 8일 방영
“과일의 여왕 가조이레 체리 농장”
신성범 당선인, 당협위원장 선출… ‘만장일치’ 추대
거창군, 청년수당 ‘청년도약금’ 전달식 가져
김일수 도의원, 버려지는 산림부산물 활용 촉진 근거 마련
거창경찰서-거창시니어클럽, 교통안전 홍보물품 전달식 개최
거창군, 제53회 거창군수기 직장 및 사회단체 축구대회 개최
대구지방교정청 교정연합회, 2024년 정기총회 개최
신성범 당선인 “사무소 간판 교체… 소통 확대하겠다”
경남도립거창대학, ‘심리상담사 1급 자격증’ 취득 과정 운영
포토뉴스
지역소식
함양 한우 일냈다, 경매 최고가 낙찰  
산청군 수의사회 향토장학금 기탁  
‘산삼의 고장 함양’서 100년 넘은 천..  
경남·울산지구 청년회의소(J C), 엑스..  
‘천년의 세월’ 종자장 지리산 함양 품..  
옥전고분군 포함 가야고분군,  
합천군, 코로나19 대비『현장점검의 날..  
교육
· 구독료 : 광고료 입금계좌
· 예금주 : 거창한뉴스인터넷신문
· 농 협 : 841132-52-134900
· 신 협 : 132-072-133579
· 경남은행 : 527-22-0271350
· 국민은행 : 658502-04-101171
상호: 거창한뉴스 / 주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하동 2길 18번지 / 발행인 : 백행숙 / 편집인 : 백행숙 / mail: koreanews@hanmail.net
Tel: 055) 943-7547 / Fax : 055) 943-754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 024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행숙
Copyright ⓒ 거창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