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3-09-27 오전 09:05:3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예술

“그대는 예술의 향기에 물든 영혼”

제23회 거창예총제 성황리에 마무리
이명선 기자 / 입력 : 2023년 05월 23일
 거창국악협회 대금산조
사)한국예총 거창지회(회장 이건형)는 지난 5월 18일(목)부터 20일(토)까지 3일간 거창문화센터 등에서 제23회 거창예총제를 성황리에 마쳤다. 거창의 대표적인 봄 축제로 거듭나고 있는 거창예총제가 지역과 세계를 향해 약진하고 있다. 거창예총은 지역의 한계를 넘어 제주특별자치도와 공주시 그리고 안동시 각 예총과 업무교류협약(MOU)를 체결하고 우수한 예술을 교류하며 우리나라의 예술 발전을 지향하고 있다.

 거창음악협회  여성중창
올해 거창예총제는 지역의 예술단체 공연과 전시회뿐만 아니라 생활예술과 전문가 그룹, 그리고 제주특별자치도와 공주시, 안동시의 예술과 교류하는 특별한 장으로 개최되었다. 청소년댄스동아리와 폴리스밴드 그리고 공주무용협회, 안동국악협회 나아가 제주특별자치도예총 국악단의 공연은 새로운 거창예술의 도전이었다. 그리고 거창예술포럼을 개최하며 이론과 실천을 추구하고 있다. 나아가 제15회 대한민국청소년트로트대회를 경남예총 등과 함께 주관하며 지역의 한계를 넘어 새로운 문화로서 축제의 지향성을 글로벌하게 지향하고 있다.

거창예술포럼 진행
거창예총제는 거창국악협회의 대금산조, 오고무, 거창문인협회의 시 낭독과 거창음악협회의 여성중창과 금관 앙상블 연주가 진행되었다. 그리고 거창예술포럼을 「창조적인 예술행정과 예술의 사회적 역할」이라는 주제로 각 시·도의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예술행정과 예술교류 방안을 충실하게 논의했다. 특별히 한미수교 100주년 행사 등 한국을 대표하는 행사에 참여한 바 있는 한국국악협회 제주도지회의 「제주 숨비소리」 공연에 제주도 무형문화재 농요보유자 김향옥(71세)씨가 함께 출연하여 청중의 갈채를 받기에 충분했다. 저승과 이승을 오가며 생계를 이어온 제주 해녀들의 무사 안녕과 풍년을 기원하는 비념을 시작으로 제주 해녀들의 숨결과 여인들의 희노애락을 소리와 춤으로 표현하였다. 

  제주특별자치도예총 국악단 「제주 숨비소리」
공주무용협회는 「희망」이라는 작품으로 인간의 태초 감정으로서 희망을 표현한 한국 창작무용을 선보였다. 안동국악협회는 40여 년의 전통을 가진 단체로 실내악 「신뱃놀이」 등을 연주했다. 각 지역의 대표할 만한 브랜드가 거창지역에 소개되었다. 그리고 거창미술협회와 공주미술협회, 거창사진작가협회와 안동사진작가협회 작가가 함께 전시회를 추진하며 창작의 방향을 공유하기도 했다. 거창예총 관계자는 “글로벌리즘 시대에 지역이 세계로 뻗어갈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 달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이명선 기자 / 입력 : 2023년 05월 23일
- Copyrights ⓒ거창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김태호 국회 외통위원장, 케냐 카쿠마 난민캠프 방문
창단 10주년 기념, 거창합창단 정기연주회 성황리에 개최
김태호 국회 외통위원장, 케냐 하원의장 면담
주상면, 2023년 첫 아기 탄생 축하
‘화합의 장’ 제24회 거창-곡성한마음생활체육대회
힐링 건강 축제 ‘제18회 함양산삼축제’ 개막
거창경찰서 성매매를 미끼로 강도 행각 벌인 일당 검거
제3회 자전거TOUR 창포원 소풍
가을에는 거창에서 거창하게 놀자
제272회 거창군의회 임시회 개회
포토뉴스
지역소식
함양 한우 일냈다, 경매 최고가 낙찰  
산청군 수의사회 향토장학금 기탁  
‘산삼의 고장 함양’서 100년 넘은 천..  
경남·울산지구 청년회의소(J C), 엑스..  
‘천년의 세월’ 종자장 지리산 함양 품..  
옥전고분군 포함 가야고분군,  
합천군, 코로나19 대비『현장점검의 날..  
교육
· 구독료 : 광고료 입금계좌
· 예금주 : 거창한뉴스인터넷신문
· 농 협 : 841132-52-134900
· 신 협 : 132-072-133579
· 경남은행 : 527-22-0271350
· 국민은행 : 658502-04-101171
상호: 거창한뉴스 / 주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하동 2길 18번지 / 발행인 : 백행숙 / 편집인 : 백행숙 / mail: koreanews@hanmail.net
Tel: 055) 943-7547 / Fax : 055) 943-754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 024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행숙
Copyright ⓒ 거창한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